본문

TmaxDay 2009 참석 후기(#1. 티맥스 윈도우)

며칠전에 안과에서 정기검진을 받아서 새로 안경을 맞췄는데, 분명 2년전 스펙?과 동일하지만 너무나 차이가 많이 느껴지고 어지러워서 다시한번 안과에 가기로 했다. 검사를 받았지만 역시나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확인을 받고, 밖으로 나온 김에 TmaxDay2009에 참석하였다. 이에 대해 이전부터 진위여부에 대해서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고, 특히 며칠전 공개된 스크린샷의 합성(물론 실수라고는 하지만 합성의 증거가 너무나 명확했다)으로 더욱 (부정적)관심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좀 늦게 도착해서 홀 안은 이미 사람으로 가득찼고, 심지어 바깥쪽도 사정은 마찬가지길래 사람들 사이를 이리저리 해메어 결국 안쪽에서 선채로 자리를 잡았다. 가뜩이나 발 상태가 안좋아서 조금만 서있어도 아픈데 대한민국에서의 역사적인 순간이라니 별수있나. 인터넷 여론처럼 누군가는 계란투척 준비를 할 줄 알았는데 홀 분위기는 차분하면서도 기대에 가득찬 느낌이었다. 학생들(특히 고등학생)들은 한참 시험기간던데 그래도 간간히 보였다. 대한민국 꿈나무들이 온 자리인데. 곰플레이어 광고 뜨기만 해봐라... 하고 준비?를 했다.


[그림 1,2] 많은 이들의 관심을 산 TmaxDay 2009


내빈 여러분을 보여주는 가운데 가장 눈길을 산 이가 있었으니 바로 강만수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
아놔..... 아니, 더이상의 언급은 생략한다. 지금은 몸을 사려야 하는 시기이니. 이 동영상은 찍어놓고도 별로 올리고 싶지는 않지만 그래도 혹시몰라서 올려본다. 동영상을 녹화한 후 무대를 내려오는 동안에 우~ 하면서 응원!을 해드렸는데 동참하는 이가 별로 없어 무안했다..



[동영상 1] 강만수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의 축사.


그 이후 1시간 반정도를 Tmax 제품군과 Tmax 윈도우를 소개하혔다. 처음 시작은, 이 제품들 만드느라고 개발자들이 이혼하고, 병원에도 가지 못하는 죽을 고생을 했다.. 하는데 그들을 그렇게 만든건 과연 누가그랬을까?? 그리고 오랜 시간이 할애되었지만 전공자 입장으로 말하면 기본적이고 포괄적인 내용들을 반복적으로 설명하는 자리여서 조금 지루했다. 물론 일반인들에게는 그래도 어느정도 교양공부가 되는 시간이었으리라. 프레젠테이션은 자신들의 제품들이 국내 및 세계에서 자리잡아나가고 있다.. 정도의 내용과, 다른 회사의 독점체제를 자신들이 무너뜨릴 것이다... 하는 내용이 중심이 되었는데 (물론 이런 부분이 없잖아 있어야 겠지만) 중점적인 흐름이 어째 기술 설명 및 시연이 아닌 투자 유치를 위한 프레젠테이션으로 느껴지나. 그리고 알다시피 티맥스 윈도우의 중점사항은 VMWare의 중점적인 목표인 Platform-independence를 Micro-kernel위에 Filters/Bridges로 구성된 Layering으로(적절한 용어가 갑자기 생각이 안나네..) multi-subsystem을 구현한다는 거다. 모든 특허 관련문제는 요리조리 피해갔다고 하는데 물론 커널부분은 자사 고유기술이 들어갔을 수 있겠지만 이렇게 UI를 Microsoft의 Windows(아 이제는 이렇게 써야겠네-_-)와 똑같이 만들고도 아무런 법적문제가 없다는것은 좀 이해하기 어렵다.


프레젠테이션이 마쳐지고 바로 티맥스 윈도우 동영상 시연이 이루어 졌다. 부팅 과정부터 보여주었으면 더욱 실감났을텐데 이미 틀어져 있는 상태에서 시연이 시작되어 아쉬웠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시연을 보시라. 전체적으로 시스템이 불안정하고 느리다는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전 합성논란 사진에서의 기억을 떠올려서 시간의 변동사항을 체크하려고 시계를 봤더니만 아니 '오전' 으로 설정되어 있네.. 시연이나 프레젠테이션에서 사소한 오류들이 몇몇 발견 되었는데, 급하긴 급했나보다... 그리고시연할때 Windows 계열의 바이너리 파일만 동작시켰고 자사 제품인 Office와 Scout를 동작시키지 않았다는 점은 약간 의구심이 들게 하였다.



[동영상 2] 티맥스 윈도우 시연 동영상.



[그림 3,4,5] 윈도우와 흡사한 모습. /home/TmaxWindow/....wine 마우스?


향간에는 윈도우xp에 티맥스 자체 테마를 입힌게 아니냐(ㅋㅋ)... React OS를 고친거 아니냐 하는데 내 생각은 React OS를 목표로 한 linux+wine의 조합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GPL 규정을 약간씩 피하기 위해서 코드를 돌려 짜다보니 순수한 위의 조합보다는 성능이 떨어지겠지? 프레젠테이션 중간에 3D UI를 사용자들이 익숙하도록 하기 위하여 2D로 바꿔서 출시하게 되었고,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바꾸는 일은 어렵지 않다고 했는데, 리눅스의 Window manager정도로 구현이 되어 그런가 생각된다. 

사실 쓰고 싶은 내용은 많은데 안경 도수가 적응이 안돼서(바뀐건 없는데 도대체 왜이러는거야ㅠㅠ) 컴퓨터를 오래동안 계속 보기가 힘들다. 그리고 다른 티맥스 제품군과 티맥스 윈도우는 전혀 다른 프로젝트(다른 제품군들은 어짜피 Windows를 중점적으로 개발된것이니)라고 판단 되기에 분리해서 다음에 적는게 더 좋을거라 생각했다.

아무튼 오늘의 "순수 기술"이라는 키워드에 의문이 드는 날이었다. 제품들의 대부분이 오픈소스로 공개되어 있는것을 응용만한것같은 느낌일 뿐만 아니라 이름 짓는것이라도 봐도 전혀 독창성이 없다. Windows/Tmax Window, Office(Word, Outlook, Powerpoint, Excel)/Tmax Office(Word, Mail, Point, Cell), Explorer/Scouter,. Explorer에 대비해서도 Firefox나 Chrome과 같은 색다른 이름이 나올 수 있는데 Scouter라니.. 그다음에 만들 브라우저는 뭐 Observer... Overload...-_-?

그래도 오늘 본 제품중 가장 가능성 있는 제품은 Scouter라고 생각한다. 이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서....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1

  • 게스트 썸네일
    요조
    2009.07.08 15:14 신고

    동영상 잘보고 가요 감사합니다^^

Holic Spirit :: Tistory Edition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